UPPER HOUSE

UPPER HOUSE

People

정해진 공간에 제 삶을 맞추는 게 아니라,
오롯이 저에게 맞는 공간을 만들 수 있었어요.
제가 찾던 여유는 바로 이런 것이었습니다.

"마용도 님"의 UPPER HOUSE Story_

어퍼하우스를 처음 만난 건 8년 전입니다.
당시에 저는 ‘집’이라는 공간에서만큼은 여유로운 삶을 누리고 싶었어요.

넓은 면적, 아름다운 전망, 다양한 편의시설…
내로라하는 집들은 많았지만, 획일화된 구조와 이미 짜여진 동선이 항상 아쉬웠습니다.

시야를 가로막지 않는 2.8m의 높은 층고,
공원을 마주한 창문 사이로 드나드는 바람,
바깥의 시선과 소음을 완전히 차단하면서도 답답하지 않은 구조,
저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효율적이고 편안한 동선…

어퍼하우스에 살아보니,
설계는 물론 인테리어 디테일 하나까지 섬세하게 고민한 흔적이 느껴졌습니다.

정해진 공간에 제 삶을 맞추는 게 아니라, 오롯이 저에게 맞는 공간을 만들 수 있었어요.
제가 찾던 여유는 바로 이런 것이었습니다.

전체메뉴